NOTICE

절대 오리털패딩 드라이 세탁하면 안되는 이유 : 올바른 오리털패딩 세탁법

오리털패딩 세탁법


안녕하세요. 매일꿀정보입니다.


날씨가 추워지면서

오리털이나 거위털을 넣은 오리털패딩,

롱패딩 참 많이 입고 다니는데요.


혹시 이런 패딩점퍼 세탁은 어떻게 하세요?


보통 오리털패딩점퍼는 드라이 해야 된다고

생각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데요.


과연 그럴까요?


오늘은 왜 오리털패딩 드라이 하면

안 되고 손세탁 해야 하는지

그 이유를 알려드리겠습니다.^^

구스다운, 오리털패딩, 전지현패딩, 김연아패딩, 평창롱패딩, 롱패딩추천, 오리털패딩 세탁법


------


이미 오리털패딩 실험결과가 있어요.

똑같은 오리털 점퍼를 세 개 준비해, 하나는

그대로 두고 나머지 2개는 각각

드라이클리닝과 물세탁한 뒤 특수 마네킨에

입혀 보온성을 재는 실험인데요.


오리털패딩 드라이클리닝


세탁 안 한 패딩의 보온성을 100점으로

했을 때 물세탁 한 점퍼는 99점

별 차이가 없었습니다.


하지만 드라이클리닝 한 점퍼는 88점으로

보온성이 12%나 떨어졌죠.


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왜

보온성이 떨어질까요?


오리털 충전재 깃털 공기층


바로 차가운 공기와 습기를 막는

오리털의 기름기가 빠져

버리기 때문입니다.


오리털에는 사람의 머리카락처럼 유지라고

불리는 천연 기름기가 포함돼있습니다.


드라이클리닝으로 이 기름기가 빠지면,

털끼리 부딪혀 손상되기 때문에

보온력도 떨어지게 되는 것이죠.


오리털 드라이 맞기면 안되는 이유


무엇보다 단 1회 세탁만으로 보온성이

이렇게나 많이 떨어진다는 것입니다.


때문에 오리털점퍼는 절대 드라이클리닝

금물입니다. 중성 세제를 이용해

미지근한 물에 손세탁하는 게 좋아요.


오리털패딩 손세탁 방법


오리털패딩 손세탁 방법


손목이나 목부분 오염이 심하면

30도 정도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푼 후

10분 정도 담가놓았다가

옷을 담가 주무르듯 빨아주세요.

베이킹소다를 활용하면 더 좋고요.


롱패딩 오리털패딩 세탁법 울코스


오염이 심하지 않으면

굳이 손세탁 할 필요는 없죠.

세탁기에 중성세제를 넣고

'울코스'를 돌리면 간단합니다.


그리고 패딩을 세탁하고 나면 패딩의 털들이

뭉쳐버리게 되죠. 볼품없는 모습에 패딩

못쓰게 됐다고 고민할 수 있는데요.


오리털 빵빵하게 살리는법

2가지를 간단히 알려드릴게요.

구스다운, 롱패딩, 오리털패딩, 거위털패딩, 겨울패딩, 오리털 살리는법


------


빵빵하게 오리털 살리는법 2가지


오리털패딩 살리는법 테니스공


먼저 테니스공을 사용하는 방법인데요.

오리털패딩을 건조기에 넣고

구멍을 낸 테니스공을 3~4개 정도 넣은 뒤,

저온건조나 패딩건조모드를 이용하면

오리털패딩의 공기층이 살아나요.


테니스공은 반드시 구멍을 뚫어야

터지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.

주방호일을 동그랗게 뭉쳐 사용해도

효과는 비슷해요.


오리털 패딩 살리는법 페트병


또 많이 알려진 방법이죠.

페트병으로 뭉친 부위를 두드려 주면

뭉친 오리털이 펴지며 원래의

형태가 되살아면서

더 따듯하게 입을 수 있습니다.^^


------


어떠셨나요. 패딩점퍼를 따뜻하게

오래 입으려면 귀찮더라고

손세탁을 하는 게 좋겠고요.


혹, 세탁소에 맡기더라도

꼭 물세탁 해달라고 하세요~

절대 오리털패딩 드라이 세탁하면 안되는 이유

#생활정보 #오리털패딩드라이 #오리털패딩세탁법 #오리털패딩 #롱패딩 #패딩 #패딩점퍼 #패딩점퍼세탁법 #평창롱패딩 #패딩세탁방법 #오리털살리는법 #세탁 #깨알정보생활꿀팁 #꿀팁

매일꿀정보 카카오스토리채널 구독하기 https://story.kakao.com/ch/gbotari

↓좋은글은 ♡공감 꼭 눌러주세요~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